경희의료원 동서협진센터
 
HOME   > 건강상식 > 건강상식  
 
작성일 : 05-04-21 09:00
[건강] 춘곤증은 병이 아니예요 - 가정의학과 최현림 교수
 글쓴이 : 동서협진센터
조회 : 2,018  
낮이 길어지며 신진대사 활발해진 우리 몸
비타민 등 각종 영양소 부족으로 오는 증상
스트레칭으로 몸 풀고 제철야채-과일 섭취를


완연한 봄이다. 오히려 낮에는 반팔을 입는 청춘 남녀가 눈에 띌 정도다. 이처럼 생동감을 느껴야 할 봄에 어김없이 찾아오는 것이 춘곤증이다. 충분히 자도 졸음이 쏟아지고 식욕이 떨어지며 몸이 나른해지는 증상을 이르는 말이다. 춘곤증은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하나의 병이 아니라 환경 변화에 따라 우리 몸이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것이므로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운동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지적한다.

◆춘곤증과 그 증세

왜 춘곤증을 느끼게 될까. 다양한 원인에 의해 증상이 나타나지만 가장 큰 이유는 계절이 바뀌면서 생체리듬이 변하기 때문이다. 특히 밤의 길이가 짧아지면서 수면시간이 줄고, 겨울철보다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기온이 오르면서 우리 몸의 피부 온도가 올라가 혈액 순환량이 늘어나게 된다. 또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비타민 B1을 비롯한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등 영양소의 필요량이 증가하는데 겨우내 이런 영양분을 많이 소모한 상태이므로 비타민 결핍에 의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춘곤증은 사람마다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대표적인 증상은 나른한 피로감,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 등이다. 특히 겨우내 운동부족이나 피로가 누적된 사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겐 더 심하게 나타난다.


◆가벼운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극복

첫째, 가벼운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 아침에 일어나 가볍게 조깅하거나 맨손체조를 하고 직장 내에서도 2∼3시간마다 스트레칭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어준다. 점심식사 후에는 실내에 있지 말고 밖에 나가 가벼운 산책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특히 평상시 운동을 하던 사람이 겨울철에 운동을 쉬었다면 다시 규칙적인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둘째, 균형 잡힌 식생활이 중요하다. 봄철에는 신진대사가 왕성해지면서 비타민 소모량이 3∼5배 늘어나므로 비타민 섭취가 매우 중요하다. 비타민B를 보충하려면 쌀밥보다는 현미나 보리 콩 팥을 넣은 잡곡밥을 먹는 것이 바람직하며, 비타민 C가 풍부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제철 음식인 냉이, 달래, 쑥갓, 미나리, 씀바귀 등은 입맛을 돋우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또 아침을 거르고 점심을 과식하면 춘곤증이 더 심해지므로 아침을 챙겨 먹고 과식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셋째, 무리하지 않는 생활 습관을 들인다. 밤잠을 제대로 못 잤다면 20분 정도 낮잠을 자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주중에 쌓인 피로를 풀겠다고 휴일에 잠만 자면 오히려 다음날 더 심한 피로를 느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과음한 경우 다음날 증상을 심하게 느낄 수 있으므로 과음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무리한 업무나 심한 스트레스도 원인이 되므로 이를 잘 관리해야 한다. 그러나 봄철 피로를 무조건 춘곤증 때문이라고 이해해선 안 된다. 가볍게 운동하고 충분한 영양분을 섭취하는데도 증상이 오래 간다면 다른 신체 질환이나 정신적 이상은 없는지 병원을 찾아봐야 한다.

넷째, 비타민, 무기질 등을 충분히 섭취한다. 춘곤증은 비타민 B1이 부족해 생기는 경우가 많다. 봄이 되면 활동량이 늘어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의 필요량이 증가하는데, 겨우내 이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한 데 따른 영양 불균형이 춘곤증으로 나타난다. 특히 봄철에는 신진대사 기능이 왕성해지면서 비타민 소모량이 3∼5배 증가하므로 이의 섭취가 매우 중요하다. 비타민 B1이 충분한 콩 보리 팥 등 잡곡을 섞어 먹는 것이 좋다. 현미는 백미에 배해 칼로리가 높고 단백질과 지방이 많이 들어 있으며 칼슘과 비타민 B가 두 배 이상 함유돼 있다. 신선한 산나물이나 들나물을 많이 먹어 비타민 C와 무기질을 충분히 보충해줘야 한다. 특히 아침식사를 거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침을 거르면 점심을 많이 먹게 돼 ‘식곤증’까지 겹치게 된다. 아침에는 생선, 콩류 등으로 간단하게 먹어 점심식사의 영양과 양을 분산해주고, 저녁에는 잡곡밥, 고단백질과 봄나물 등의 채소, 신선한 과일로 원기를 회복시켜 주는 게 좋다.

조원익 기자 wick@segye.com

〈도움말 : 경희의료원 가정의학과 최현림 교수, 한림대의료원 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노용균 교수, 성대의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

 
   
 

메디캐스트 경희의료원 동서협진센터
CONTACT US SITEMAP 경희의료원 동서협진센터 HOME